2024년부터 5년간 약 2000억원 규모

헝가리 공장 내 전지박 생산 공정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공장 내 전지박 생산 공정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가 유럽 최대 전기차 배터리 제조 기업인 ACC(Automotive Cells Company)와 전지박 중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솔루스첨단소재는 2024년부터 2028년까지 5년간 약 2000억원 규모의 전지박을 순차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이 물량은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공장에서 생산해 프랑스 두브린에 위치한 ACC의 첫 번째 기가팩토리로 인도할 예정이다.

솔루스첨단소재가 ACC의 공급사로 선정된 배경으로는 고객사 맞춤형 전지박 제조 기술력이 꼽힌다. 헝가리 공장은 솔루스첨단소재의 자회사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가 전수한 세계 최초 전지박 개발 기술과 생산 노하우를 활용해 ACC 특화형 전지박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또 유럽 유일한 전지박 생산 기지인 헝가리 공장은 EU의 역내 전기차 배터리 자급자족 선언으로 판매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지리적 우위 또한 점하고 있다. 특히 ACC의 프랑스 기가팩토리까지 당일 배송이 가능해 제품 품질 관리와 밀착 지원에 용이하다.

ACC는 프랑스 대표 에너지 기업인 토탈의 자회사 사프트와 글로벌 완성차 기업인 스텔란티스가 세운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다. 솔루스첨단소재는 ACC와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를 선행 연구 개발하기 위한 파트너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이준욱 솔루스첨단소재 전지박 영업사업부 상무는 “이번 공급 계약은 완성차 시장 생태계로의 지속적인 진입과 고객사 다변화를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며 “유럽의 탄소중립 실현 본격화와 전지박 품귀 현상이 맞물려 솔루스첨단소재의 입지는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