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대웅제약]
[사진: 대웅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대웅제약은 유씨아이테라퓨틱스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GMP(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 생산 설비를 확충하고 유씨아이테라퓨틱스가 개발하는 CAR-NK면역세포치료제 비임상·임상 시료 CMO(위탁생산)를 담당할 예정이다. 협약기간은 체결일로부터 5년이다.

유씨아이테라퓨틱스는 2020년 설립된 바이오벤처로, 유전자 도입을 통한 NK세포 엔지니어링 기술을 기반으로 CAR-NK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CAR-NK는 암세포에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와 NK(자연살해)세포를 결합한 차세대 면역 항암 세포치료제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유씨아이테라퓨틱스와 함께 면역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에 나서 난치성 질환에 대한 미충족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