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본사 전경 [사진: GC녹십자]
GC녹십자 본사 전경 [사진: GC녹십자]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GC녹십자는 캐나다 소재 지질나노입자(LNP) 전달 시스템 개발 기업 아퀴타스 테라퓨틱스(Acuitas Therapeutics)로부터 LNP 기술을 도입하는 옵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GC녹십자는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아퀴타스가 보유한 LNP 기술을 최대 4개까지 사용할 수 있게 됐다.

LNP는 mRNA를 나노입자로 체내에 주입하는 전달 시스템으로, mRNA 기반 약물 개발을 위한 핵심적인 기술이다. 특히 아퀴타스 측이 보유한 LNP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에 적용된 바 있다.

GC녹십자는 2017년 말부터 mRNA 플랫폼 기반 차세대 신약 연구를 해오고 있다.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독감 백신과 희귀질환 치료제 등 신약개발에 있어 다양한 '모달리티(Modality)'를 적용시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gc녹십자 #lnp #mr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