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수출 성장 견인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 대웅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와 전문의약품 매출 성장에 힘입어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냈다.

대웅제약은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 2722억원, 영업이익 26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 12.6%, 32.6%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2984억원, 영업이익은 230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7%, 2.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분기 사상 최대 금액을 기록했다.

고수익성 제품 위주의 전문의약품(ETC) 매출 성장과 나보다 수출 증가가 호실적을 이끌었다.

전문의약품 부문은 전년 동기 1천810억원 대비 9% 증가한 1976억원의 매출을 내며 성장을 주도했다.

나보타 매출은 전년 동기 154억원 대비 98% 급증한 307억원이었다. 특히 수출이 79억원에서 2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 늘었다. 미국 판매 파트너사인 에볼루스에 대한 나보타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배 수준인 183억원으로 커졌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나보타의 수출이 확대된 가운데 고수익 제품이 성장하면서 분기 최고 영업이익을 경신했다"며 "앞으로도 나보타 해외 판로 확대,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클루정 등의 출시에 힘입어 성장세가 견조하게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