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예술의전당과 '마음을 담은 클래식' 개최, 문화 나눔으로 ESG 경영실천
안내견 동반 시각장애인 관람객 초청, 최정상 연주자 수준급 공연 감상

오전 11시에 열린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나눔재활센터의 시각장애인들이 안내견 화담이와 함께 공연장에 입장하고 있는 모습 [사진 : KT]
오전 11시에 열린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나눔재활센터의 시각장애인들이 안내견 화담이와 함께 공연장에 입장하고 있는 모습 [사진 : KT]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는 3월 29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마음을 담은 클래식’ 공연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KT의 ‘마음을 담은 클래식’ 공연은 아름다운 소리를 세상에 널리 전하겠다는 취지에서 2009년 5월 ‘KT와 함께하는 토요일 오후의 실내악’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시작돼 13년째 이어지며 대표적인 기업의 문화 나눔 사업으로 자리잡았다. 지금까지 총 264회의 공연이 진행됐고, 누적 관람객 10만여 명이 이 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공연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그동안 공연장 방문이 어려웠던 나눔재활센터의 시각장애인들이 안내견 화담이와 함께 KT의 초청을 받아 참석해 대한민국 클래식 음악의 거장들이 선사하는 연주를 감상했다.

피아니스트 이경숙, 첼리스트 이강호, 바이올리니스트 양고운 등 대한민국 클래식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연주를 선보였고, 이택주 음악감독이 이끄는 KT심포니오케스트라가 함께 무대를 꾸몄다. ‘마음을 담은 클래식’ 공연의 백미인 추계예술대학교 김용배 명예교수의  해설도 더해졌다.

KT는 그동안 ‘마음을 담은 클래식’을 통해 장애인연주단체의 공연과 문화 취약 계층의 관람을 지원해왔고, 공연 수익금은 청각장애 아동의 인공와우 수술, 디지털 보청기 제공, 재활교육 등을 지원하는 ‘소리찾기’ 사업에 사용돼 왔다. 앞으로도 시각장애인 등 문화 생활을 즐기기 어려운 취약 계층을 위한 문화 나눔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