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와 SDN 바탕으로 기업특화망 운영 및 관리효율 향상
"기업특화망 장애 실시간 감지 및 원인 분석부터 해결책 제시까지 가능"

KT 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아이온'을 관제 기록을 확인하고, 기업특화망의 실시간 운영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 [사진 : KT]
KT 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아이온'을 관제 기록을 확인하고, 기업특화망의 실시간 운영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 [사진 : KT]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가 기업특화망 인공지능(AI) 관제 솔루션 '아이온'(AiON) 개발을 완료하고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대륭테크노 빌딩의 통신 인프라 운영에 시범 적용하는 등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아이온은 기업특화망의 운영 및 관리 효율성을 높여주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핵심 구성 요소는 KT의 네트워크 인프라 운영을 통해 검증된 AI와 자동화(SDN) 기술이다.

AI는 기업특화망에 연동된 수백~수천 대의 장비에서 발생하는 시스템 기록과 트래픽, 성능 데이터 등 서비스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조치 방법까지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SDN의 경우 기업특화망에 구축된 장비와 연결정보를 자동으로 탐색해 변경사항을 실시간으로 갱신하고, 장애가 발생할 수 있는 요소를 주기적으로 사전 점검한다. 장비를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도구도 제공해, 명령어를 다수의 장비에 쉽고 빠르며 정확하게 적용할 수 있다.

아이온을 활용하면 빌딩 통신 인프라를 비롯한 기업특화망을 기존보다 더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네트워크 전문가 없이도 안정적으로 기업특화망 운영이 가능해지며 기존에는 수 십 분이 소요됐던 장애 원인 분석 작업을 ‘아이온’을 통해서는 수 분 이내에 끝낼 수 있다.

KT는 이번 시범 적용을 시작으로 5G 특화망을 포함한 다양한 기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맞춤형 통합관제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은 “아이온에 KT가 대형 네트워크 운영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와 기술을 담았다”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통신 관제 분야의 DX(디지털 전환)를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