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규모 설비투자 단행

경기도 시화공단에 위치한 한미정밀화학 전경. [사진: 한미약품]
경기도 시화공단에 위치한 한미정밀화학 전경. [사진: 한미약품]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한미약품그룹의 원료의약품 전문회사 한미정밀화학이 위탁생산개발(CDMO) 사업을 본격화한다.

한미정밀화학은 LNP(지질나노입자), 뉴클레오타이드 등 합성 바이오의약품 원료 물질의 글로벌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해당 분야 CDMO로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100억원을 투자, 하이테크 CDMO를 위한 설비 확충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해 회사는 지난해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및 원부자재 생산설비 확충 사업에 선정돼 16억원을 지원받은 바 있다.

한미약품의 바이오, 항암 신약 연구개발(R&D)에 참여한 경험과 미국 식품의약국(FDA)을 비롯한 주요 제약 선진국의 GMP 실사 통과 등 노하우를 바탕으로 CDMO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 한미정밀화학은 한미약품의 벨바라페닙(파트너사 제넨텍), FLT3(파트너사 앱토즈), 포지오티닙(파트너사 스펙트럼)의 원료 개발 및 생산을 맡고 있다.

한미정밀화학은 이같은 경쟁력을 토대로 국내·외 10여개 업체와 100억원대 규모 전임상 및 임상 CDMO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더 많은 업체와의 파트너십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한미정밀화학은 글로벌 CDMO 사업 성과 확대를 위해 다양한 국내·외 박람회에 적극 참가해 신규 사업을 모색할 계획이다.

장영길 한미정밀화학 대표는 "앞으로 하이테크 CDMO가 한미정밀화학의 미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