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대비 44% 증가…2년 연속 흑자 달성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코로나19 진단검사 관련 품목의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무역수지가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21년 무역수지가 전년보다 44% 상승한 3조7489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의료기기 생산 실적은 12조8831억원으로 전년 대비 27.1% 증가했고, 수출 실적은 9조8746억원, 수입 실적은 6조1257억원으로 각각 2020년 대비 30.0.%, 20.8% 상승했다.

전체 의료기기 생산 실적 가운데 체외진단의료기기 생산 실적이 33.8%를 차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 체외진단의료기기 생산은 전년 대비 29.7% 증가한 4조3501억원을 기록했다.

또 체외진단의료기기의 수출 실적은 2020년 대비 26.4% 증가한 약 5조3209억원으로 전체 의료기기 수출 실적 가운데 53.9%를 차지했다.

체외진단의료기기 주요 수출국은 독일(1조4715억원), 베트남(4197억원), 싱가포르(3436억원), 이탈리아(2800억원), 네덜란드(2662억원) 순이었고, 독일은 2020년에 이어 수출 1위 국가를 차지했으며 수출액은 2020년(7102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 진단검사에 사용되는 품목인 '고위험성감염체면역검사시약' 수출액은 3조338억원으로 전체 의료기기 가운데 1위였다. 또 코로나 자가검사키트(감염체진단면역검사시약)는 전체 의료기기 생산순위 7위(2744억원), 수출순위 4위(4824억원)에 올랐다.

코로나 자가검사키트는 지난해 국내 첫 허가(2021.4.23.)된 이후, 2021년 전체 의료기기 생산순위 7위(2744억원), 수출순위 4위(4824억원)를 차지하며 진단 시약 분야 성장을 견인했다.

감염병 검사 시 구강·비강 등에서 체액·분비물 등 검체를 채취에 사용하는 도구(검체채취용도구)의 수요가 크게 늘어 수입액이 전년 대비 176% 증가해 전체 의료기기 수입액의 7.6%로 1위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