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환경 보호 업무협약을 체결한 KT&G, 해양환경공단, 사단법인 오션 [사진: KT&G]
해양 환경 보호 업무협약을 체결한 KT&G, 해양환경공단, 사단법인 오션 [사진: KT&G]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KT&G가 해양환경공단,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OSEAN)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양 환경 보호 활동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KT&G는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진행된 이번 협약을 통해 해양 환경 보호 프로젝트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해양 오염 실태조사와 해양 정화 등 활동 범위를 전국 해안가로 넓히고,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확대해 나간다.

‘반려해변’ 입양에도 나선다. 반려해변 제도는 1986년 미국 텍사스에서 시작된 민간참여 캠페인으로, 일정 구간의 해변을 입양해 반려동물처럼 가꾸고 돌보는 것을 말한다. KT&G는 올해 해안가 4곳을 반려해변으로 지정해 자발적으로 쓰레기 수거, 경관 개선 등을 목표로 해변을 가꿔나간다.

또 올해 하반기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국제 컨퍼런스와 연계해 해양 폐기물을 활용한 정크아트 전시회도 개최한다.

KT&G 관계자는 “후손들에게 깨끗한 바다를 물려주고자 올해도 공공기관, 시민단체와 함께 힘을 모으게 됐다”며 “긴밀한 협업을 통해 많은 이들이 해양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