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 한미약품]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 한미약품]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한미약품은 독립적데이터모니터링위원회(iDMC)로부터 자사 ‘랩스트리플 아고니스트(LAPSTriple Agonist)’의 글로벌 임상 2상을 계속 진행하라는 권고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iDMC는 진행단계 임상에서 환자의 안전과 약물효능 등을 독립적으로 모니터링하는 전문가 그룹으로, 랩스트리플 아고니스트에 대한 iDMC의 만장일치 임상 진행 권고는 지난해 10월에 이어 두번째다.

랩스트리플 아고니스트는 체내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 인슐린 분비 촉진 및 항염증 작용을 하는 GIP 수용체를 동시에 활성화하는 바이오 혁신 신약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020년 랩스트리플 아고니스트를 NASH(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를 위한 패스트트랙(Fast Track) 개발 의약품으로 지정했다. 원발 담즙성 담관염(2020년) 및 원발 경화성 담관염(2020년), 특발성 폐 섬유증(2021년)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도 지정한 바 있다.

한미약품은 현재 간 생검으로 질환이 확인된 NASH 환자들을 대상으로 랩스트리플 아고니스트의 위약 대비 치료 유효성, 안전성, 내약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 2상을 미국과 한국에서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30조원대 글로벌 시장 형성이 예측되는 NASH 영역에서 랩스트리플 아고니스트는 '게임체인저'로 기대를 받고 있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NASH 외에도 다양한 적응증으로 개발 중인 랩스트리플 아고니스트가 환자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혁신 신약으로 최종 개발될 수 있도록 한미의 연구개발(R&D)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nash #한미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