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 :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 : 식약처]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첨단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하는 ‘2022년 차세대 의료기기 맞춤형 멘토링’ 사업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멘토링 대상으로 선정된 제품은 연구개발(R&D)부터 GMP(우수의약품생산및품질관리기준)·시험검사·임상시험·인허가·해외 인허가 등 제품화 전주기에 대해 단계별로 식약처 맞춤형 상담 등을 지원받게 된다.

멘토링 희망업체는 오는 20일까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식약처는 2016년부터 ‘차세대 의료기기 맞춤형 멘토링’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멘토링 운영으로 ▲연구개발(의료기기 설계·개발 및 시험검사) 단계 78건 ▲GMP(제조 및 품질관리) 단계 29건 ▲임상시험계획 단계 42건 ▲국내외 인허가 단계 45건에 대해 맞춤형 상담을 지원했다.

그 결과,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등 32개 의료기기가 허가(인증)를 받았고, 11개는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는 성과를 도출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식약처 #의료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