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셀바이오 CI [사진: 박셀바이오]
박셀바이오 CI [사진: 박셀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박셀바이오는 자연살해(NK) 세포 치료제 플랫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특허 기술을 이전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기술은 NK세포의 활성화 및 증폭을 위해 유전적으로 조작된 세포주 및 그의 용도에 관한 것이다. 삼성서울병원과 서울대에서 공동으로 출원했다.

박셀바이오가 이전받은 기술은 유전적으로 조작한 배양보조세포를 활용해 NK세포를 선택적으로 증폭할 수 있게 돕는다. 소량의 사이토카인만 접촉시켜도 우수한 증폭률과 순도로 NK세포를 증폭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장기 배양해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 생산비용의 절감 효과도 기대 중이다. 고가의 사이토카인을 소량만 사용하기 때문이다.

박셀바이오는 현재 진행성 간암을 대상으로 ‘Vax-NK·HCC’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다양한 적응증을 대상으로 Vax-NK를 확장할 계획이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NK세포 배양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연구개발을 위해 계속 힘쓰고 있다”며 “이번 기술이전도 그 일환으로, 향후 NK세포치료제 플랫폼을 강화해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전문회사로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박셀바이오 #NK세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