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가 확보한 캐나다 퀘백주 공장 부지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솔루스첨단소재가 확보한 캐나다 퀘백주 공장 부지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가 최근 실시한 유상증자 청약률이 100%를 넘기면서 2408억원 규모 투자금 확보에 성공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지난 9일부터 이틀간 구주주 대상으로 실시한 유상증자 청약 결과 보통주 102.32%, 1우선주 111.45%, 2우선주 109.21%의 청약률을 각각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발행예정 주식 수는 보통주 452만1437주, 1우선주 108만8819주, 2우선주 24만3300주다. 초과 청약 주식 수는 보통주 25만1687주, 1우선주 16만651주, 2우선주 4만3088주로 각각 집계됐다.

초과 청약 배정 비율은 보통주 58.36%, 1우선주 22.39%, 2우선주 48.00%다. 초과 청약에 참여한 청약자는 초과 청약 주식 수에 초과 청약 배정 비율을 곱해 산정한 주식수에서 1주 미만을 절사한 주식을 배정 받게 된다. 실권주가 없어 일반공모 청약은 진행하지 않는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오는 30일이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전지박(동박) 사업 성장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최근 글로벌 업체들과의 잇따른 공급계약 체결 소식이 전지박 사업에 대한 성장 기대감을 높여 주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었단 평가다.

기존 주주가치 극대화에 적합한 발행가액 산정도 한몫했다. 신주 발행가액은 보통주 4만9400원, 1우선주 1만2700원, 2우선주 1만4850원으로 전일 종가 대비 각각 30%, 17%, 18% 낮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유상증자로 조달한 자금을 캐나다 퀘백 공장의 24년 하반기 1.7만톤(t) 양산체제 구축에 활용할 방침이다.

곽근만 솔루스첨단소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번 유상증자 청약 흥행은 대내외 불확실한 금융환경 속에서 거둔 유의미한 성과”라며 “올 7월 착공 예정인 캐나다 퀘백 공장의 자금 공급 기반을 확보한 만큼 유럽에 이어 북미 전지박 시장 선점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