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원(왼쪽) GC셀 생산본부장과 이용석 셀랩메드 생산본부장이 CDMO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GC셀]
박종원(왼쪽) GC셀 생산본부장과 이용석 셀랩메드 생산본부장이 CDMO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GC셀]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GC셀은 셀랩메드와 임상시험용의약품 생산을 위한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GC셀은 셀랩메드 고형암 타깃 CAR-T 치료제 ‘YYB-103’의 1상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과 품질 시험 등을 수행한다.

CAR-T 치료제는 세포치료제 생산 기술과 유전자 조작을 위한 공정이 필요해 제조공정 및 품질관리 기준 설정에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는 혈액암 대상 CAR-T 치료제만 허가 및 임상 승인돼 있는 상태이며, 셀랩메드는 국내 최초로 고형암(뇌암) 환자 대상 1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을 받았다.

박종원 GC셀 생산본부장은 "이번 계약은 고형암 타깃 CAR-T 치료제의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국내 최초로 위탁개발생산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국내 CGT 위탁개발생산 산업의 출발 단계에서 선도기업으로 독보적 위치를 선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gc셀 #셀랩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