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사진: 연합뉴스]
식약처 [사진: 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잠정 중단했던 의약품 해외제조소에 대한 현지실사를 16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코로나 유행으로 지난 2년 동안 의약품 해외제조소에 대한 점검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올해는 국가별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점검 대상 중 방문 가능한 곳은 현지실사를 실시하고 입국 제한 등으로 현지 방문이 어려운 국가 내 제조소는 서류나 영상 자료 등으로 비대면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점검 대상은 등록된 전체 의약품 해외제조소에 대한 위해도 평가를 실시해 선정된 50곳이다. 해외제조소 위해도 평가 주요 기준은 ▲식약처 실사 이력 ▲의약품 수입실적 ▲회수 등 위해성 정보 ▲제조소 소재 국가 ▲무균, 주사제 등 위험도를 고려한 품목 특성 등이다.

식약처는 해외제조소 현지실사가 재개됨에 따라 수입 의약품에 대한 점검을 더욱 철저하게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식약처 #현지실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