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제품 사진.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 '나보타' 제품 사진. [사진: 대웅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대웅제약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사우디아라비아 시장을 중동지역에서 본격적인 매출 확장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또한 올해 유럽 발매를 앞두고 EU 회원국 외 유럽 국가에서의 허가도 지속적으로 추가하고 있다.

이번 품목 허가를 통해 나보타는 미국·유럽·캐나다 등 전 세계 58개국에 진출했다. 올해 중국을 포함해 향후 100개국 이상에서 허가를 획득하는 것이 목표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지난 2014년 국내에 출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미용분야에서 ▲미간주름 개선 ▲눈가주름 개선 ▲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 ▲눈꺼풀경련에 관한 치료 적응증을 확보하고 있다.

최근 사각턱 개선 적응증에 대한 식약처 품목허가를 신청했으며, 미국 파트너사인 이온바이오파마를 통해 만성·삽화성 편두통 및 경부근 긴장에 관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나보타는 아시아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제품으로 50개국 이상에서 허가를 받아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잡았다"며 "올해 예정된 유럽 등에 대한 성공적인 출시를 통해 전 세계 100개국 이상에 진출하여 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나보타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