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솔루스첨단소재 중앙연구소 연구원이 동박 도금 실험을 하는 모습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국내 솔루스첨단소재 중앙연구소 연구원이 동박 도금 실험을 하는 모습 [사진: 솔루스첨단소재]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가 전지박·동박 연구개발(R&D) 전문 조직을 강화해 중장기 R&D 로드맵 고도화에 본격 나선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지난해 확립한 연구 조직체인 한국 중앙연구소를 중심으로 고객 맞춤형 R&D 활동 확대를 추진한다고 19일 공식 발표했다.

한국 중앙연구소는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서킷 포일 룩셈부르크(CFL) 연구소와 국내 고객사를 잇는 가교 역할을 전담한다. 밀착 지원으로 파악한 고객 니즈를 CFL 연구소의 △기초 기술 R&D △선행 개발 △공정 개선 프로세스에 반영해 R&D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겠단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국내에 포진해 있는 주요 고객사인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반도체 제조업체, 인쇄회로기판(PCB) 제조업체 등과 지속적인 기술 정보 교류 및 상호 협력 체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중장기 R&D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고급 인력 채용과 전략 투자로 자체 역량 확보에 힘을 기울인다. 전지박·동박을 핵심 소재로 활용하는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통신장비, 전자기기, 메타버스, 자율주행 등 분야에서 차세대 기술을 확보해 고품질의 신제품 개발로 연결시킨다는 전략이다.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대표는 “CFL 연구소의 60년 전통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에 한국 중앙연구소의 역할이 더해져 R&D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두 연구소간 개방형 R&D 협업을 통해 차세대 소재 개발 뿐만 아니라 룩셈부르크, 헝가리 그리고 캐나다에 위치한 전지박·동박 공장의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