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사진: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테라 [사진: 하이트진로]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하이트진로의 ‘청정라거-테라’ 판매가 코로나19 확산 이전으로 정상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 직후 한 달간(4/18~5/13) 테라의 유흥시장 출고량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2020년 동기대비 9% 증가했으며, 거리두기 해제 이전 한달(3/18~4/13) 대비 95% 급상승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이트진로는 유흥 시장 활성화와 가정 시장 공략을 이어가기 위한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단체 술자리가 증가에 맞춰 ‘테라타워’를 이달 말 선보일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테라타워가 소맥의 맛과 즐거움을 한층 높이고, 토네이도 모형의 시각적 재미와 최적의 맛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했다.

최근 품귀현상까지 빚으며 반응이 뜨거운 테라 병따개 ‘스푸너’의 물량도 기존보다 3배 늘렸다. 기존 유흥 채널을 중심으로 활용하던 스푸너를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가정 채널로 배포 확대한다. 5월 중순부터는 대형마트 전국 주요 매장에서 테라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스푸너를 증정하는 특별코너도 별도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대학교 축제 시즌에 맞춰 맞춤형 컬러 스푸너를 제작·배포하고, 하반기부터 형태, 색상, 소재의 변화를 통한 다양한 스푸너로 인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테라의 판매도 코로나 이전으로 다시 튀어오르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흐름에 맞춘 새롭고 차별화된 하반기 활동을 통해 ‘테라의 시대’가 빠르게 도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