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공급난에 물류비·원부자재 가격 급등 생존 위협
의료기기산업협, 정부에 한시적 보험상한액 인상 등 요청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국내 의료기기업계가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깊은 시름에 빠졌다. 일부에선 원부자재 가격은  물론 물류 비용이 치솟아 사실상 제품 공급 중단까지 검토하는  등 최악의 상황이 우려되고 있다.

국내 주요 의료기기 기업들은 최근 정부의 정책적 지원을 호소하며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을 방문해 제안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기기 제조기업 A사 임원은 “전 세계적인 공급망 위기가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용 상승을 초래하고 있다”며 “원가 절감 노력을 해왔지만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실제로 코로나 사태 후 국경 봉쇄와 일부 제조 공장 폐쇄 등으로 시작된 반도체 공급난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인 상태다.

의료기기에 주로 활용되는 MCU(Micro Controller Unit)는 저가 범용 제품이지만 현재 50달러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2020년 8달러 수준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2년 만에 6배 이상 오른 셈이다.

반도체 기업들이 수익성 낮은 범용 제품보다 첨단 제품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어 단기간 공급망 문제가 해결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반도체와 원자재 수급난이 지속되다보니 의료기기 리드타임도 기약없이 길어지고 있다.

반도체 공급난은 최소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국적 회계법인 딜로이트는 2023년까지 일부 칩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것이라고 봤다. 닛케이는 앞으로 반도체 부족 현상이 서서히 해소돼도 생산량이 적어 구매력이 약한 의료기기 시장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에 스테인리스·강판·고무패킹 등 원부자재 역시 품목별 차이는 있지만 적게는 20%에서 많게는 60%까지 가격이 급등했다.

물류비용 역시 큰 부담이다. 국제유가 상승은 제조 산업의 에너지 비용에 영향을 미쳐 제조원가 상승이 불가피한 일이다. 대표적인 제조업에 속하는 의료기기는 지속적인 유가 상승에 따라 운송비·물류비가 급등하면서 제조원가가 크게 올랐다.

이에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는 최근 급여권 모든 치료 재료 및 의료기기 제품에 대해 한시적으로 10% 인상을 정부에 요청했다.

의료기기산업협회 관계자는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 한시적 또는 조건부 보험상한금액 인상과 정기적 보험 상한금액 인상기전 제도화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간 생산량이 10억원에 미치지 못할 정도로 영세한 의료기기 기업들은 어려운 시기를 버티는 데 힘이 부치는 상황”이라며 “규모가 큰 회사도 마찬가지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성장하고 자리를 잡은 회사조차 영업이익 등 지표가 급격이 악화되거나 적자 전환되는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협회는 구체적으로는 현재 급여권에 있는 모든 치료재료 등 의료기기 제품에 대해 보험상한가를 한시적으로 일률적 10% 인상을 촉구했다. 의료기기 상한금액 인상기전 마련도 요청했다.

그 밖에 ▲치료재료 상한금액 인하를 동반하는 사후관리 제도 시행 보류 ▲비급여의 급여화로 현저한 가격인하 시행이 예정된 예비급여 치료재료 시행의 보류 ▲관세 및 부가가치세 등 비용에 대해 일시적 면제 혹은 인사 조치를 요청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