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사태 관련 '투자자보호 대책 긴급점검' 간담회 열려
두나무 "긴급상황시 업계 공동대응할 것"...코인원·코빗 "상폐 결론 낼것"

2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과 코인 마켓 투자자보호 대책 긴급점검'에 대한 당정간담회가 열렸다. [사진: 문정은 기자]
2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과 코인 마켓 투자자보호 대책 긴급점검'에 대한 당정간담회가 열렸다. [사진: 문정은 기자]

[디지털투데이 문정은 기자] 테라·루나 사태를 계기로 가상자산 거래소 책임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이 소송까지 나선 가운데, 해당 가상자산 거래를 지원했던 거래소에도 책임이 있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2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정책위원회·가상자산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디지털 자산기본법 제정과 코인마켓 투자자보호 대책 긴급점검'에 대한 당정간담회에서도 관련 지적이 나왔다.

김희곤 국민의힘 정무위원회 간사는 국내 최대 거래소 업비트를 상대로 루나 상장 배경을 물었다. 

이에 대해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지금 시점에서 과거를 보면 문제가 있어 보이지만, 상장 당시 루나는 혁신적 가상자산으로 주목을 받았다"며  "가상자산 시장에는 다수의 거래소가 있고 거래소들은 각기 다른 기준으로 상장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번 루나 사태는 업계에서도 예상하지 못할 만큼 빠른 속도로 진행됐고 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며 "국내 주요 거래소들과 협업체계 논의를 통해 이같은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공동으로 대응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가상자산의 글로벌 거래 특징을 짚으며 "이번 루나 사태 관련 국내 거래소에서 거래한 비중은 1% 정도"라며 "해외 거래소 마진 거래를 통해 엄청난 규모의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한다. 해외거래소 바이낸스는 이번 사태로 약 4000억 수수료 수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강명구 코인원 부대표와 오세진 코빗 대표에게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는 가상자산에 대해 거래를 지원하는 이유를 물었다. 업비트와 빗썸, 고팍스는 루나 관련 거래 종료 공지를 올렸는데, 코인원과 코빗은 이같은 대응을 하지 않고 거래 수수료 수익을 얻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오세진 코빗 대표는 대응이 늦어진 부분에 공감하며 "루나 가격 변동성을 보고 가장 먼저 거래 유의종목으로 지정, 이후 투자 유의까지 알렸다"며 "발표가 늦어져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더불어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부분을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강명구 코인원 부대표는 "상장폐지하는 것도 투자자 보호 측면에서 위험이 있다고 판단했다"면서도 "코인원 상장정책의 경우 유의종목으로 지정한 이후 2주 동안의 심사 이후 (상장폐지가) 결정된다. 해당 프로젝트의 개선 사항이 있는지 점검 중이었으며 2주가 도래한 시점이 25~26일인데, 이 시점에 맞춰 최대한 빠르게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준행 고팍스 대표는 이번 사태 관련 자사의 시장경보제도를 통해 대응한 점을 공유했다. 그는 "가상자산 시장이 신뢰를 받고 제대로 성장하기 위해 거래소, 당국과 협의토록 하겠다"며 "내부 시장경보제도를 비롯 소비자 보호를 위해 취하고 있는 부분들을 증권사 수준으로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