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신청 기반 측정 서비스로 개편, 측정규모 확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다양한 생활‧산업공간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생활환경 전자파 측정서비스 규모를 확대해 나가고 대국민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올 해 전자파 측정서비스는 다중이용시설, 5G 기반 융복합시설 등을 포함해 전년 대비 약 37% 늘어난 3400여곳에 대해 실시할 예정이다. 

규모 확대와 함께, 올해부터는 측정대상 선정 시 국민‧지자체‧기업 등의 의견을 사전에 반영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신청 창구를 마련하는 등 수요자 기반의 찾아가는 전자파 측정 서비스로 개편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19년 생활환경 961곳→ 2020년 생활환경 1394곳 → 2021년 2468곳(생활환경 1921곳, 5G 융복합시설 547곳) → 2022년 3400곳 예정(생활환경 2400곳, 5G 융복합시설 1000곳)으로 지속적으로 증가돼왔다. 

측정신청은 어린이집 등 유아동시설, 주거‧상업지역, 다중이용시설, 5G 융복합시설 등으로 구분하여 5월 26일부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전자파 안전정보’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이음5G(5G특화망), 스마트공장 등 5G 기반 융복합시설 등 신산업 환경에 대한 선제적인 전자파 안전진단과 함께, 5G 신규 설치 주거‧사무공간에 대한 전자파 측정 서비스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7월부터는 5G가 신규 설치된 주거‧사무공간을 중심으로 이동통신 주파수 대역별 전자파 세기를 국민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소형 전자파 측정기 대여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생활가전, 휴대용 무선기기 등 일상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제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해 궁금증과 우려가 있으면 누구든지 국립전파연구원 ‘생활속 전자파’ 누리집에서 생활제품에 대한 전자파 측정을 연중 신청할 수 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2019년부터 국민신청에 의해 IH밥솥, 자동 손소독기 등 86종의 제품‧장비에 대한 전자파를 측정하고 그 결과를 공개한 바 있으며, 올해에도 신청된 제품에 대해 상‧하반기 각 1회씩 측정하고,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향후 디지털 혁신 가속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생활속 전자파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전자파 측정 서비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측정결과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전자파 안전에 대한 대국민 신뢰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