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 로고 [사진:위메이드]
자두 로고 [사진:위메이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위메이드와 컴투스는 미국의 증강현실(AR) 메타버스 스타트업 '자두'(Jadu)에 투자를 단행했다.

자두는 2023년까지 자체 메타버스인 '미러버스' 플랫폼 안에서 주요 3D 대체불가토큰(NFT) 시리즈 캐릭터들을 아바타화해 탑재하고, 유저들이 아바타를 통해 교류하고 게임과 이벤트를 열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자두는 이미 미러버스에서 쓸 수 있는 두 가지 NFT 액세서리를 내놓기도 했다. 액세서리 중 ‘호버보드(공중부양 스케이트보드)’는 F1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 힙합 뮤지션 스눕독 등과 협업해 만들었다. 현재 세계 최대 규모 NFT 마켓인 오픈씨에서 거래 중이다.

자두의 창업자와 핵심 인력은 AR과 가상현실(VR), 확장현실(XR) 등 분야의 전문가로 이뤄져 있다. 또 애플 아이폰X(텐)의 캠페인 기획자, 페이스북(현 메타) 출신의 인력도 함께하는 중이다. 이에 자두는 지난해 말 코인베이스 벤처스, 라이온트리 등으로부터 7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위메이드·컴투스가 참여한 이번 시리즈A 펀딩에는 베인캐피털이 리드 투자자로 함께 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자두와 같은 잠재력 있는 기업에 투자하고 인연을 맺어 위믹스 생태계를 더욱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