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셀바이오 CI [사진: 박셀바이오]
박셀바이오 CI [사진: 박셀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박셀바이오는 자사가 개발하고 있는 '모노바디(Monobody)' 기반의 차세대 키메릭항원수용체(CAR)-T 세포치료제 국제특허(PCT) 출원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모노바디는 기존 CAR-T 치료제가 주로 이용하는 scFv(항체 단편) 3분의 1 크기로 이론적으로 3개의 수용체를 동시에 발현할 수 있다. 이는 전체 암의 90%를 차지하는 고형암을 표적으로 하는 CAR-T 세포치료제 개발에 큰 강점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CAR-T 치료제는 환자의 면역세포에 유전자 조작 과정을 거쳐 다시 투여하는 차세대 항암면역세포치료제다. 암세포의 특정 항원을 추적할 수 있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를 면역세포의 일종인 T세포에 결합해 환자의 면역계를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암을 치료한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국내 특허 출원에 이은 국제 특허 출원(PCT 출원)으로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CAR-T 치료제의 선두주자로 한 발짝 더 나아가고자 한다”며 “전세계적으로 우수한 기술개발을 통해 앞으로도 발전된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박셀바이오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