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솔라리그 포스터 [사진: 한화큐셀]
제4회 솔라리그 포스터 [사진: 한화큐셀]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한화큐셀이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기여하기 위해 ‘제4회 대한민국 솔라리그(K-Solar League, 이하 솔라리그)’를 후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솔라리그는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지방정부협의회,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한국에너지공단이 주최하고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 지역에너지전환전국네트워크가 주관한다.

솔라리그는 한국의 지자체와 민간 단체 등이 태양광 에너지 보급과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겨루는 ‘태양광 발전 경쟁리그’다. 독일 환경지원협회 등이 2003년부터 시작해 태양에너지 발전량으로 순위를 매기는 ‘솔라 분데스리가(Solar Bundesliga)’의 한국형 사업이다. 한화큐셀은 지난 2020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솔라리그를 후원하고 있다.

이번 솔라리그에는 기존 공모 대상이던 17개 광역지자체, 226개 기초지자체는 물론 민간 단체, 기업, 개인도 응모할 수 있다. 이 중 지난 한 해 동안 태양광 에너지 보급에 앞장선 지자체 5곳, 민간 단체 7곳, 개인 2인, 공공기관 1곳을 선정해 시상한다. 지난 5월 1일부터 시작해 6월 30일까지 공모를 진행하며 심사를 통해 오는 10월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열린 ‘제 3회 대한민국 솔라리그’에서는 경기도, 당진시, 우리동네햇빛발전협동조합이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고 광주광역시, 신안군, 태양과바람에너지협동조합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구영 한화큐셀 이구영 대표는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서 화석 연료가 아닌 깨끗한 태양광 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는 것은 필수불가결하다”며 “한화큐셀은 국내 친환경 에너지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강화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