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시장 하락에 테라·루나사태로 이중고 겪는 국내 게임사들
위메이드, 컴투스 등 블록체인 사업 의지 확고..."탈중앙화 생태계 목표"
"현재 중앙화 구조 탈피해야...한동안 시행착오 계속 될 것"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가상자산 시장 하락과 테라·루나 사태로 어려운 상황 속에도 국내 게임사들이 블록체인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각 게임사들은 P2E, P&E, 웹3.0 등 다양하게 주장하지만 결국 ‘탈중앙화’ 게임과 플랫폼을 출시하겠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게임을 하면서 돈을 버는 P2E가 주목받고 블록체인을 접목한 모바일 게임 ‘미르4’가 글로벌 흥행에 성공하면서 국내 다수의 게임사들이 블록체인을 신사업으로 낙점하고 관련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현재 블록체인 사업을 적극 진행하고 있는 게임사들은 선두주자 위메이드를 필두로 컴투스홀딩스와 컴투스(이하 컴투스 그룹), 넷마블, 크래프톤, 엔픽셀 등 대형 게임사부터 중소중견 게임사들까지 다양하다. 신사업으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글로벌 영향력을 넓히고자 하는 것이다.

이에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해 대부분의 가상자산 시장이 하락세를 보이고 테라·루나 사태로 주춤한 상황에서도 게임사들은 블록체인 게임을 출시 준비에 한창이다. 자체적으로 선보인  블록체인 플랫폼에 다양한 블록체인 게임을 서비스 하고자 하는 것. 플랫폼에 탑승한 게임을 필두로 이용자 커뮤니티를 형성하기 위함이다.

국내 게임사들은 P2E를 지양하고 P&E(Play and Earn), 웹3.0 등을 주장하고 있다. 각 회사마다 지칭하는 명칭은 다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탈중앙화’를 기반으로 한 게임을 출시하고자 한다.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해 게임을 하는 것이 아닌 게임을 즐기면서 돈도 벌 수 있는, 이용자 중심의 플랫폼과 게임을 지향하는 것이다.

컴투스 그룹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C2X를 이용자들이 주체가 되는 탈중앙화 플랫폼으로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또한 글로벌 게임 플랫폼 ‘하이브’도 오픈 플랫폼으로 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엔픽셀은 지난해 출시한 신작 그랑사가 IP를 활용한 ‘그랑버스’를 탈중앙화 기반의 생태계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탈중앙화 플랫폼과 게임을 선보이는 것에 나아가 위메이드는 탈중앙화 된 NFT 거래소, 디파이(탈중앙금융서비스) 플랫폼 등 출시할 계획이다.

앞서 장현국 대표는 “올해 NFT, DAO를 결합해 성공사례를 보여주는 게 목표. NFT와 DAO의 결합은 일종의 멤버십이다”며 “예를 들어 아티스트나 운동선수, 게임길드가 NFT를 발행하고 DAO라는 탈중앙화된 조직으로 운영하면서 경제적 이익을 나누는 지속가능한 성장 구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게임사들이 주장하는 탈중앙화 플랫폼과 게임을 선보이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선보인 플랫폼이 중앙화된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블록체인 게임 역시 초기 중앙화된 플랫폼에서 출시됐기에 각 플랫폼 별로 다르긴 하지만 완벽한 탈중앙화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생태계를 다시 구성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에 개발부터 탈중앙화 생태계를 구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탈중앙화 생태계에서는 이용자 커뮤니티가 무척 중요하다. 이에 생태계를 개발하고 운영하는 결정권도 행사할 수 있는 권리를 이용자들에게 줘야한다. 생태계 운영에 대해 구성원들은 투표를 통해 권리를 행사하고, 서로를 감시하고 독려하면서 생태계를 구성해 나가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건강한 생태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구성하는 이용자 수도 많아야 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금 출시되는 플랫폼들은 중앙화된 구조기에 탈중앙화를 외치고 있지만 도달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또한 기업의 입장과 이용자 간의 입장이 다르기에 이 많은 시행착오를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