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도 서비스센터 전자문서 발급 전후 비교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인도 서비스센터 전자문서 발급 전후 비교 [사진: 삼성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삼성전자가 종이 인쇄물을 최소화하는 '페이퍼 프리(Paper-free)' 활동을 전 세계 서비스센터로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이달 호주, 필리핀 등에 전자영수증을 도입하는 등 180개국 1만1000여개 서비스센터에 전자문서 발급 시스템을 적용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적용은 종이문서 제공 관련 규제에 따라 전자문서 발급이 어려운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 삼성전자 제품을 수리하는 전 세계 모든 서비스센터에 해당한다.

국내 서비스센터는 2020년 3월부터 전자영수증을 발급하고 있었지만, 해외는 국가마다 서비스센터 운영 형태와 업체가 다양해 표준화 적용이 쉽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전자문서 시스템을 확대해왔다.

삼성전자틑 전 세계 서비스센터에서 서비스 내역 문서를 모두 전자문서로 대체할 경우 연간 약 1억장 이상의 종이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종이 생산 시 필요한 물 600만리터 이상을 아끼고, 30년생 소나무 6만1000여그루가 1년 동안 흡수하는 양인 약 526톤의 탄소 배출 감축 효과가 있다.

삼성전자는 '페이퍼 프리' 활동을 향후 해외 서비스센터 내 업무서류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김형남 삼성전자 글로벌 CS센터 부사장은 "제품 전 과정에서 환경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며 "고객 서비스 영역에서도 고객 만족과 친환경 가치를 모두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