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온라인 창업 플랫폼 '마이프랜차이즈'에 95억원 규모 후속 투자[사진: 네이버]
네이버 D2SF, 온라인 창업 플랫폼 '마이프랜차이즈'에 95억원 규모 후속 투자[사진: 네이버]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2019년 시드 투자를 진행한 ‘마이프랜차이즈’에 후속 투자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마이프랜차이즈 시리즈 B 투자 유치금은 95억원 상당이며, 다올인베스트먼트가 리드했다. 마이프랜차이즈의 누적 투자 유치금은 약 130억원에 달한다.

마이프랜차이즈는 창업 데이터를 바탕으로 예비창업자와 프랜차이즈 본사를 잇는 온라인 플랫폼 ‘마이프차’를 개발했다. 창업 비용, 연도별 폐업률, 상권 등 프랜차이즈 창업에 유용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제공하며, 1:1 창업 상담 및 매칭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마이프차는 예비창업자와 프랜차이즈 파트너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어왔다. 예비창업자들은 쉽게 접근할 수 없던 데이터를 확인함으로써 보다 안정적이고 체계적으로 창업을 준비할 수 있고, 프랜차이즈 본사는 브랜드 홍보는 물론 상권분석 서비스를 활용해 효과적인 가맹점 출점도 가능하다.

마이프차는 출시 2년 만에 예비창업자 창업 문의 5000여건, 프랜차이즈 파트너사 2400여곳을 누적 확보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네이버 D2SF는 2019년 마이프랜차이즈가 창업한 직후 첫 기관 투자자로 시드 투자에 참여했다.

당시 마이프랜차이즈가 주목했던 프랜차이즈 산업의 정보 비대칭 문제에 공감해, 시드 투자 이후 마이프랜차이즈의 성장을 꾸준히 지원하는 한편 네이버의 여러 SME 플랫폼과도 정기적인 교류를 추진해왔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마이프랜차이즈는 창업 생태계가 코로나19로 위축됐음에도 불구하고, 예비창업자와 브랜드 각각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어왔다"며 “앞으로 오프라인 SME를 위한 플랫폼으로성장하는 것은 물론, 네이버와도 더 많은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준용 마이프랜차이즈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삼아, 데이터 기반의 추천 서비스를 강화해 창업 후보지 추천, 출점 우선 지역 추천 등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