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호하는 콘텐츠 혜택 매월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맞춤형 구조로 개편
올레tv 8개의 요금제 TV 초이스 프리미엄, 스페셜, 플러스로 그룹화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는 자사의 IPTV 서비스인 ‘올레tv’ 요금제를 고객이 선호하는 콘텐츠 혜택을 매월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맞춤형 구조로 개편한다고 2일 밝혔다.

올레tv 8개의 요금제는 TV 초이스 프리미엄, 스페셜, 플러스 3개로 그룹화된다. 기존의 올레tv 요즘제는 17개로 운영됐다. 슬림, 베이직, 라이트 등 채널 수에 따른 서비스는 기존 상품으로 유지된다.

TV 초이스는 260여개 채널과 30만편의 VOD를 기본으로 제공하고 고객이 선택하는 추가 혜택에 따라 요금이 달라지는 방식이다. 고객은 원하는 혜택을 매월 변경할 수 있다. KT는 KT알파 쇼핑 채널(12번)에서 방송되는 상품 구매 시 5% 할인(기타 카드 할인 중복 가능)도 TV 초이스 이용 고객에게 상시 제공한다.

TV 초이스 프리미엄은 ‘프라임슈퍼팩’, ‘넷플릭스 스탠다드’, ‘넷플릭스 프리미엄’ 중 하나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프라임슈퍼팩은 영화, 해외드라마, 애니메이션, 국내 드라마, 예능 등 올레tv가 가지고 있는 7만여편의 유료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보는 부가서비스다.

이 요금제는 선택하는 혜택에 따라 요금이 달라진다. TV 초이스 프리미엄 프라임슈퍼팩은 월 2만5300원, 넷플릭스 스탠다드는 2만5500원, 넷플릭스 프리미엄은 2만7500원이다.

TV 초이스 스페셜의 경우 월 2만900원에 ‘프라임키즈랜드팩’, ‘지니뮤직 음악감상(신규 혜택)’, ‘매월 유료 VOD 1만원권’ 중 하나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TV 초이스 플러스는 기본 채널, VOD에 5000원 상당의 유료 VOD 이용권을 매월 제공한다. 서비스 금액은 월 1만8700원이다.

구강본 KT 커스터머사업본부장 상무는 “고객의 다양한 콘텐츠 니즈를 충족하고매월 원하는 콘텐츠를 바꿔서 이용할 수 있도록 올레tv 요금제를 개편했다”라며 “KT는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콘텐츠와 혜택을 결합한 상품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