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원료부터 완제까지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구축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인천 송도 사업장 내 관련 생산설비를 마련하고 코로나19 백신 원료의약품 생산에 착수했다.  

이로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모더나 mRNA 기반 코로나 백신 완제품을 위탁생산한 데 이어 원료의약품 설비 구축까지 마치며 전(全) 주기 생산 체제를 마련하게 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mRNA 생산에 중요한 지질나노입자 제조 및 캡슐화 공정을 포함해 원료의약품 생산부터 무균충전, 라벨링, 패키징 등 모든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원스톱 mRNA 생산시설을 구축해 고객사가 필요로 하는 모든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백신 허브로 도약해 글로벌 백신 수급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