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50억원 피해 방지, 백서 발간, SNS 개설까지

카카오엔터 글로벌 불법유통 TF 성과 [사진:카카오엔터]
카카오엔터 글로벌 불법유통 TF 성과 [사진:카카오엔터]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지난 5개월 동안 불법유통 대응 성과와 향후 계획을 담은 백서를 발간했다.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불법유통 웹툰 차단 225만건, 불법유통 피해 예방액 2650억원, 글로벌 불법 검색 키워드 2000여개 발굴 및 차단 등 성과를 냈다.

카카오엔터는 영어권과 중화권(간체자/번체자), 인도네시아어권 등 전담 인력을 두고 불법 번역 게시물 삭제 요청과 불법물 모니터링을 상시 진행하고 있다. 한국 본사 주도로 체계적이고 강력한 현지 대응 역시 진행 중이다.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올해 4월 23일까지 5개월 간 800여개 주요 작품을 대상으로 구글(Google), 얀덱스(Yandex), 빙(Bing) 등 글로벌 검색 사이트를 모니터링해 총 224만7664건의 불법물을 잡아냈으며 이를 바탕으로 추산한 창작자 피해 예방액은 2646억원에 달했다. 검색 차단을 위해 직접 발굴하고 검색 사이트에 등록한 영어, 중국어, 인도네시아 키워드만 약 2000건에 달한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주요 SNS 상의 불법 유통 차단 건수도 총 11만1889건으로, TF 배치 전과 비교해 255%나 늘었다.

불법 유통 거점으로 꼽히는 SNS 내 유명 불법 번역 그룹과 서버를 리스트화하고 신고해, 실제 폐쇄도 이끌어냈다. 글로벌 불법유통 대응 TF는 텔레그램 등에서 활동하는 인도네시아 대규모 웹툰 불법 유통 그룹에 대한 신고를 100여건가량 진행했다. 번역가와 멤버를 포함해 10만명이 이상이 참여 중인 불법 번역 SNS 서버 약 30곳에 대해 신고를 진행, 일부 서버에 대해 폐쇄가 이뤄졌다.

이와함께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불법유통 대응 TF가 전담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 피콕(P.CoK)을 개설했다. 날개에 수많은 눈이 달린 공작새(Peacock)처럼, 글로벌 전역의 불법 게시물을 단속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해당 트위터 계정에서 유저로부터 실시간 불법유통 제보를 받는 것은 물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다양한 불법유통 근절 활동을 알리고 또 불법 유통을 걱정하는 창작자 및 독자와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호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불법유통대응 TF장은 “TF의 적극적인 모니터링과 신고로 ‘불법 번역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번역 그룹이나 ‘불법물을 보지 않겠다’고 말하는 글로벌 독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TF의 모니터링 언어권을 점차 확장함과 동시에 적극적인 불법 유통 근절 활동으로 창작자의 권익을 지키고, 글로벌로 뻗어나가는 웹툰 시장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