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말부터 네이버 마이박스 80GB 무료 제공
바이브 모바일 무제한 이용권 추가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연내 1000만 목표"...혜택 강화로 록인효과 높인다[사진: 네이버]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연내 1000만 목표"...혜택 강화로 록인효과 높인다[사진: 네이버]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네이버가 유료멤버십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콘텐츠를 확대하고, 파트너사 제휴를 넓히는 등 혜택 강화에 나섰다. 

출시 2주년을 맞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현재 누적 800만명의 사용자들이 이용하고 있다. 네이버는 연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누적 사용자 수 1000만명 돌파를 목표로 혜택을 강화하고 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사용자들에게는 6월 말부터 네이버 마이박스 80GB가 기본으로 무료로 제공되며,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바이브 모바일 무제한 이용권도 디지털 콘텐츠 혜택 중 하나로 추가된다. 

네이버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출시 이후 ▲티빙 방송 VOD 무제한 이용권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마일리지 네이버 멤버십 이용권 교환 ▲멤버십 사용자를 위한 네이버 현대카드 PLCC ▲스포티비 나우 무제한 이용권 등 멤버십 사용자에게 갈수록 더 높은 서비스 가치와 다변화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집중해왔다. 

또한 지난해 1월과 6월에는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함께 멤버십 서비스 혜택을 즐길 수 있도록 ▲월간 이용권 대비 20% 저렴한 ‘연간 이용권’과, ▲같은 가격으로 최대 4명까지 혜택을 공유할 수 있는 ‘with 패밀리’ 기능도 새롭게 선보였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의 높은 적립률도 큰 강점으로 꼽힌다. 네이버 쇼핑, 예약, 웹툰 등에서 네이버페이로 결제하면 결제 금액의 최대 5%를 적립할 수 있어, 한 달에 8만원 이상 쇼핑만 해도 가입비 이상의 포인트 적립을 받을 수 있다. (*연간 이용권 기준) 멤버십 사용자들의 월평균 추가 적립 포인트는 2만 포인트로 가입비 대비 5배 이상 적립을 받고 있으며, 월 최대 658만 포인트를 받은 사용자도 있다고 네이버는 밝혔다.

높은 적립률을 기반으로 네이버 커머스 생태계에서 활동하는 중소상공인의 매출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했다. 

멤버십 사용자들의 네이버쇼핑 결제액은 멤버십 가입 전과 비교해 135% 증가했으며, 스마트스토어 거래액의 40%는 멤버십 사용자를 통해 발생하고 있다. 네이버 멤버십을 통한 창작자 생태계 시너지도 강화되고 있다. 멤버십 혜택을 통해서 웹툰, 웹소설을 추가 결제하는 멤버십 사용자도 50% 증가했다.

파트너사들과도 상부상조하는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네이버와 협업하고 있는 티빙은 1년 만에 전체 가입자가 3배 이상 증가했으며, 스포티비 나우는 5개월 만에 구독자 수가 이전 대비 50% 이상 늘었다. 

티빙을 이용하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사용자는 1인당 월평균 66편의 콘텐츠를 소비했으며, 스포티비 나우의 경우 1인당 월평균 생중계 18편의 경기와 23편의 하이라이트를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네이버 현대카드를 발급받은 고객 중, 카드를 실제로 이용하는 고객이 95%에 달한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멤버십 파트너십을 다양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네이버는 멤버십 출시 2주년을 맞아 사용자들에게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28일까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에 처음 가입하면 2개월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티빙을 이용하는 멤버십 사용자의 경우 동일 기간 베이직·스탠다드·프리미엄으로 100원에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네이버 현대카드 사용자들은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멤버십 2주년 특별 적립이 더해져 결제 금액의 최대 15%까지 적립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