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셀바이오 CI [사진: 박셀바이오]
박셀바이오 CI [사진: 박셀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박셀바이오는 3세대 NK세포치료제의 국제특허(PCT) 출원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특허 출원은 3세대 NK세포치료제의 기술력을 강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앞서 박셀바이오는 종전 대비 개선된 NK세포치료제를 개발해 국내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이는 ‘배양보조세포를 포함하는 자연살해세포 증식용 조성물’에 관한 것이다.

현재 박셀바이오는 진행성 간암 치료제 ‘Vax-NK·HCC’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임상 1상 연구에서 안전성을 입증하고 4명에서 완전반응 등의 결과를 확인했지만,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실제 임상 2a상에서는 Vax-NK 치료제 투여량을 임상 1상에 비해 2배로 늘렸다. 총 20명의 환자 중 첫 3명을 대상으로 해당 변경에 따른 안전성을 검증하는 절차를 밟았으며, 지난해 6월 ‘안전성 심의위원회(SRM, Safety Review Meeting)’를 통과해 부작용 없이 안전함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PCT 출원이 완료된 기술을 적용한 3세대 NK세포치료제 역시 임상연구에 적용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NK세포 배양에는 통상 3~4주가 소요되지만, 현재 임상연구에서는 이 기간을 2주로 줄였다”며 “이번에 PCT 출원한 3세대 NK세포치료제 기술을 통해 이 기간을 10일까지 단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nk세포 #박셀바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