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수원시와 협력해 관공서에 특화된 양방향 문자서비스 개발·도입
통지서·설문 등 행정 문자 발송하면 시민이 답장...실시간 집계 기능도 접목

[인포그래픽 : 사진]
[인포그래픽 : KT]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가 공직자와 시민이 문자메시지로 소통할 수 있는 ‘양방향 문자서비스’를 수원시에 처음으로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양방향 문자서비스’는 지자체가 행정전화번호로 시민에게 통지서·설문 등의 행정 문서를 문자메시지로 전송하면 시민은 메시지를 확인한 후 별도의 앱 설치나 URL 클릭 없이 간편하게 문자로 회신을 할 수 있는 B2G 서비스다.

특히 이 서비스는 PDF 파일을 이미지 파일로 손쉽게 변환해 문자를 발송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 내용이 다른 행정 문서를 다수 시민에게 동시에 발송하는 업무에 특화됐다. 시민이 회신한 다량의 문자 내용은 자동 통계화돼 지자체 공직자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지자체가 이 서비스를 도입하면 비용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등기로 행정 문서를 보내면 1건당 2800원이 들지만, 이미지가 첨부된 양방향 문자메시지는 1건당 88원이면 보낼 수 있다. 또한 불필요한 업무를 줄여 다양한 민원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실제로 수원시 군소음총괄과는 최근 이 서비스를 시범 활용해 ‘군소음 피해보상금 통지서’ 발송 업무를 효율화했다. 시는 총 5만2000여명의 대상자 중 핸드폰을 소유한 약 5만1000여명에게 ‘통지서 수신 동의 여부’를 문자로 회신요청을 했고, 회신을 한 시민 중 ‘본인확인 불일치 또는 미동의’ 시민을 제외한 5만여명에게 최종 통지서를 발송했다.

앞으로 수원시는 이 서비스를 통지서(동의/미동의), 안내문(수신확인), 설문(찬성/반대), 예약(참석/불참), 실시간 투표 등 다양한 분야의 행정 문서를 발송하고 시민 의견을 듣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양방향 문자서비스에 대한 사전 수요조사를 한 결과 시청 내 모든 부서가 신청할 만큼 인기가 좋았다”며 “이 서비스를 활용해 행정업무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수원시민에게 더욱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성원제 KT 강남서부법인고객본부장 상무는 “수원시와 협력해 지자체 공직자가 업무상 꼭 필요로 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구현했다”며 “이번 도입 사례를 바탕으로 많은 지자체가 높은 구축비용 없이 양방향 문자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