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여성 엔지니어에 이형의·조영은·김경희 등 3명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6월 수상자로 전성철 에프에스티 책임연구원과 최수영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팀장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대기업 수상자인 전성철 에프에스티 책임연구원은 반도체 생산 장비인 ‘EPMD’ 개발을 주도했으며, 그중 핵심기술인 ‘혼합 접착제 자동 도포기술’을 독자 개발했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해당 장비를 100% 자동화하는데 성공해 국내 반도체 장비 기술경쟁력을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EPMD(EUV Pellilce Mounter and Demounter)는 극자외선 반도체 공정에서 불량 감소를 위해 회로 원판을 보호하는 초박막 펠리클을 자동 부착 및 분리하는 장비이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최수영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팀장은 국내 최초로 ‘라이너 없는 복합재 극저온 추진제 탱크’를 개발해 기존 금속 소재 탱크 대비 23% 이상 경량화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위성 발사체 탑재 중량 확보를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국내 우주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라이너는 탱크의 기밀성 확보 및 복합재 적층을 위한 금형 역할을 하는 구조물을 지칭한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여성 부문의 상반기 수상자로는 이형의 LG이노텍 연구위원, 조영은 LS전선 수석연구원, 김경희 아쿠아셀 대표이사가 영예를 안았다. 과기부는 여성 엔지니어의 육성을 위해 매년 6명(상반기 3명+하반기 3명)의 여성 엔지니어를 선정하고 있다.

이형의 LG이노텍 연구위원은 높은 강도(기존 대비 2.5배)와 고온환경(200℃ 이상)에서 성능유지가 가능한 나노 다결정 소재를 개발했다. 이를 통해 선박용 열전 반도체 모듈 양산화에 성공하여 국내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조영은 LS전선 수석연구원은 전력케이블 핵심 소재인 절연재료 성능을 예측할 수 있는 평가기술 개발로 재료 정합성 검증 등을 통해 500킬로볼트(㎸)급 초고압 전력케이블 상용화에 성공해 에너지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경희 아쿠아셀 대표이사는 유해 화학약품 없이 소금물 전기분해로 악취를 제거하는 탈취기를 개발했다. 이를 통해 기존 대비 운영비용을 30% 이상 절감해 국내 환경산업 경쟁력 향상에 공헌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