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인재로 성장할 예비 디지털 명장 선발

[세종=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과 한국정보산업연합회(FKII)가 주관하는 올해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의 제13기 연수과정 발대식이 14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엘타워에서 개최했다.

이날 발대식은 13기 연수과정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고 신임 멘토(길잡이)를 위촉했다. 지난해 제12기 우수자로 선발된 15명에 대해 과기정통부장관 명의의 인증서를 수여했다.

올해로 열세 번째를 맞이하는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은 소프트웨어 분야에 재능과 열정을 갖춘 연수생들을 선발해 소프트웨어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멘토링(집중지도)과 자기주도형 심화학습을 통해 기술역량과 창의력, 문제해결능력을 갖춘 전문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는 과정이다.

지난 2010년 제1기를 시작으로, 지난해 제12기까지 소프트웨어 분야의 전문인재 총 1288명의 수료생을 배출했으며, 이 중에는 미국 포브스의 ‘2020 아시아 글로벌 리더 300’에 선정되거나 ‘CES 2022 혁신상’을 수상할 만큼, 수료생들은 디지털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올해 13기 연수생 선발과정에서는 약 2000명 이상이 지원했다. 프로그래밍 평가와 심층면접 등 치열한 경쟁을 거쳐 최종 320명의 예비연수생을 선발했다.

이들은 약 8개월 동안 스스로 과제를 기획하고 소프트웨어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멘토링(집중지도)을 통해 문제해결 능력을 기르게 되며, 동료 연수생들과 협업과 경쟁을 통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디지털 인재로 성장하게 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그동안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을 통해 양성된 인재들은 기업에서 선도적인 역량을 발휘해 국내외에서 통하는 사업을 기획하거나 창업해 성공하는 등 다방면에서 오랫동안 우수한 성과를 이뤄왔다”며 “이번 13기 연수생들 역시, 동료 연수생들과 함께 과제를 해결하며 연수과정을 끝까지 마쳐 우리나라와 세계에서 활약할 수 있는 디지털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