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현 LG이노텍 특허담당 상무 [사진: LG이노텍]
김진현 LG이노텍 특허담당 상무 [사진: LG이노텍]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이노텍은 김진현 특허담당(상무)이 57회 발명의 날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는 매년 ‘발명의 날’ 기념식을 열고 발명을 통해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한 유공자들에 훈·포장을 수여한다.

김진현 상무는 LG이노텍 임직원들이 개발한 기술 보호를 위해 출원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국내 소재∙부품 산업 발전과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금탑산업훈장’ 수상자로 선정됐다. 금탑산업훈장은 정부가 수여하는 포상 중 훈격이 가장 높다.

김 상무는 기술 개발 초기단계부터 신규 아이디어의 경쟁력과 차별성에 따라 등급을 구분해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세분화한 특허망을 지속적으로 구축해왔다. 이를 기반으로 특허 출원부터 권리확보에 이르는 LG이노텍의 체계적인 특허개발 프로세스를 완성했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LG이노텍은 최근 5년(2017~2021년)동안 카메라, 전장, 기판 분야에서 국내 4299건, 해외 1333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국내 소재∙부품 업계 최고 수준이다.

김 상무는 국제 특허침해 소송에 대비하고 유사 시 권리 활용이 가능하도록 표준특허를 포함한 ‘전략특허’ 250여건을 별도 지정해 집중 관리해 왔다. 이는 LG이노텍이 미국, 일본, 중국 등 해외 업체들 대상으로 진행한 특허침해 소송∙분쟁에서 승소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뿐 아니라 지난 2019년 인공지능(AI)을 접목한 특허분석 시스템인 TAAPs(Technology Analyzer & Advisor based on Patents)를 개발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지식재산(IP)-연구개발(R&D) 전략수립 기반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특허 빅데이터를 학습한 AI가 특허 기술을 분류하고, 문맥을 파악해 분석 리포트를 내놓는다. 임직원들은 빠른 시간 내에 연구 방향을 정확하게 설정하고 미래 신기술 준비를 적기에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김진현 상무는 “LG이노텍은 임직원들이 연구개발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지식재산권을 확실하게 보호하는 시스템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특허출원 활동을 통해 우리나라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확보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