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의 첫 모바일 게임 '디아블로 이모탈' 정식 출시
PC와 모바일 지원...MMORPG지만 핵앤슬래시 분위기 물씬
인기 1위 올랐지만 이용자 혹평 이어져...장기 흥행 이어갈까

디아블로 이모탈 [사진:블리자드]
디아블로 이모탈 [사진:블리자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블리자드의 첫 모바일 게임이자 디아블로 시리즈의 최신작 ‘디아블로 이모탈’이 정식 출시됐다. 출시 직후 인기 1위에 올랐지만 혹평도 만만치 않다. 

디아블로는 겜린이 기자에게도 익숙한 이름이다. 디아블로 시리즈를 직접 해본적은 없지만 워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와 함께 블리자드의 3대 명작게임이라고 들어왔었기 때문이다. 이에 기자에게 디아블로는 친숙하면서도 낯선 게임이다.

모바일 게임을 다운받으면 베틀넷 계정을 만들어 로그인해야한다. 로그인을 해 게임에 접속하면 직업을 선택할 수 있다. 야만용사, 성전사, 악마사냥꾼, 수도사, 강령술사, 마법사 등에서 선택이 가능하다. 기자는 악마사냥꾼을 택했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자동전투 기능이 없다. 이용자가 조작패드를 사용해 캐릭터를 이동시켜야하고 스킬을 하나하나 눌러야한다. 모바일 게임을 하면서 캐릭터 조작감이라던지 스킬을 사용하는 부분에서 캐릭터가 버벅거리는 문제는 없었다. 

특히 MMORPG 게임이지만 핵앤슬래시 게임같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는데 무한으로 스킬을 사용해 적들을 제거할 수 있었다. 한번 스킬을 사용할 때 약간의 시간 텀은 있지만 마나 제한량이 없으니 적들을 향해 스킬을 무한으로 퍼부을 수 있었고, 회복포션도 3번씩 자동으로 충전 되니 시원시원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디아블로 이모탈 플레이 화면
디아블로 이모탈 플레이 화면

스토리는 나쁘지 않았지만 몰입감과 전개 속도 부분에서는 아쉬웠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디아블로2’와 ‘디아블로3’ 사이 시대의 스토리를 담고 있다. 기자는 원작 게임을 즐기지 않았지만 이모탈을 플레이하는 동안 해당 스토리를 따라가기 어려운 부분은 없었다. 

다만 모바일에서 수동조작 하면서 한 인물과 대화하고 이동하고 다시 대화하는 부분은 매끄럽지 못했는데 몰입하면서 속도감 있게 스토리를 즐기기에는 흐름이 뚝뚝 끊기는 부분이 있었다. 인물간의 대화가 길지 않았고 이동이 잦았기 때문에 몰입이 더 방해됐다.

기자는 Z플립3로 이모탈을 즐겼는데 다행히 이용자들 사이에서 나오는 화면 깨짐 오류와 계정 연동 오류를 겪지 않고 PC와 모바일을 둘다 즐길 수 있었다. 그러나 모바일로 게임을 즐길때 불안정한 서버로 인해 튕김을 당하거나 자막이 깨지는 오류는 중간중간 겪었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첫 공개부터 우여곡절이 많았던 작품이다. 지난 2018년 블리자드 연례 행사인 블리즈컨에서 모바일 게임인 디아블로 이모탈이 공개됐는데 당시 PC게임 블리자드4를 기대하던 팬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이때 개발자 와이엇 챙은 “여러분들은 폰도 없으신가요?”라는 농담을 던졌고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 이후 ‘님폰없?’이라는 밈이 탄생하면서 팬들에게 온갖 비난과 조롱을 받았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초기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된 게임으로 PC버전을 지원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나 이같은 팬들의 반응에 결국 모바일과 PC를 지원하게 됐다. 기자가 모바일과 PC를 둘 다 해보니 캐릭터를 조작하고 스킬을 사용하는 타격감 등은 PC가 더 낫다는 생각이 들었다. 

게임 플레이 장면 캡처
게임 플레이 장면 캡처

지난 1일 정식 출시된 디아블로 이모탈은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하고 매출 5위안에 들면서 순항을 이어가는 듯 보였다. 그러나 이 같은 성적에도 불과하고 이용자들의 평가는 낮은 수준이다. 메타크리틱 스코어에서 디아블로 이모탈은 10점 만점 기준 0.2점을 받고 있다. 이는 블리자드 게임 중 가장 낮은 점수다. 

이는 디아블로 이모탈 BM이 추구한 유료결제 모델이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부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모탈을 즐기다보면 장비를 강화시켜주는 ‘전설 보석’을 꼭 확보해야하는데 이 전설 보석의 레벨을 올리려면 다른 전설 보석을 재료로 소모해야하다. 이 전설 보석은 확률형 아이템으로 얻을 수 있는데 이러한 부분이 이용자들에게 반감을 산 것이다.

국내 이용자들의 경우 글로벌 이용자들보다 후한 평을 보이고 있지만 장기 흥행을 이어갈지는 미지수다. 이달 만해도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다수의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에 디아블로 이모탈이 이용자들의 반감을 가라앉히고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