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한올바이오파마]
[사진: 한올바이오파마]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노바티스 제네릭·바이오시밀러 부문 자회사 한국산도스와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바스터정’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산도스는 스타바스터정 공급을 담당하고 한올바이오파마는 국내 유통 및 판촉활동을 맡을 예정이다.

스타바스터는 로수바스타틴 성분 제네릭(복제약) 제품으로, 고콜레스테롤혈증 치료 및 심혈관질환의 예방을 목적으로 처방되고 있다. 로수바스타틴 성분 국내 시장 규모는 최근 3년간 연평균 6.2% 성장률을 보이며 지난해 3316억원을 기록했다.

박승국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산도스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환자들에게 보다 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