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바이오텍이 생산한 세라마이드 [사진: 솔루스바이오텍]
솔루스바이오텍이 생산한 세라마이드 [사진: 솔루스바이오텍]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솔루스바이오텍이 글로벌 1위 화장품 기업 로레알 그룹에 세라마이드를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솔루스바이오텍은 지난해 10월 솔루스첨단소재에서 바이오 소재 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한 회사다.

솔루스바이오텍이 공급한 세라마이드는 랑콤, 입생로랑, 키엘, 라로슈포제 등 로레알 그룹 산하 주요 브랜드 제품 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솔루스바이오텍이 로레알 그룹의 공급사 선정 배경으로는 ‘클린뷰티’와 ‘비건뷰티’에 특화된 국제 인증 획득 이력이 꼽힌다.

솔루스바이오텍은 유럽연합 규격인 'EFfCI-GMP' 인증을 통해 화장품 원료 품질관리 체계를 인정받았다. 여기에 코스모스 에코서트와 영국 비건 소사이어티로부터 각각 유기농 인증과 비건 인증을 취득하며 지속가능성, 안전성, 윤리성을 보장받은 소재를 생산하고 있다.

최용진 솔루스바이오텍 본부장은 “이번 공급 계약을 통해 세계 1위 화장품 기업으로 고객사가 확대되면서 안정적인 매출처를 확보했다”며 “자연 유래 세라마이드 제조업체로서 친환경 트렌드에 부응하는 기능성 신소재 개발로 고객만족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