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대웅제약]
[사진: 대웅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대웅제약이 최고 전문가들과 오픈 콜라보레이션 확대를 통해 제제기술 분야 글로벌 공략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30 글로벌 제제 넘버원’ 비전을 16일 발표했다.

대웅제약은 중장기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이후 변화된 의료 현장과 제약산업에서 고객이 가장 필요로 하는 제품을 제공할 수 있는 기술군에 집중 투자해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제제 성과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특히 미래 유망 제제기술 분야로 지질나노입자(LNP, Lipid NanoParticle) 기술, 신규 투여 경로 기술(비강분무제형 및 마이크로니들 기술) 등 2가지 분야를 선택해 기술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해당 분야에서는 대웅제약 자체 기술이나 설비 및 역량에만 의존하지 않고, 이미 선행 연구를 통해 기술성이 입증됐거나 새로운 적응증 및 기술을 보유한 업체와도 적극적으로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추진할 예정이다.

단기적으로는 대웅제약이 현재 보유한 복합·서방·가용화 기술 및 새로운 투여경로 기술에 집중해 지속적인 수익 기반을 확보한다. 글로벌 개량신약 개발 등을 통해 한국형 제품에서 글로벌 의약품으로 기술이전 및 제품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2030 글로벌 제제 No.1 비전 목표를 향해 나가가는 과정에서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과 적극적으로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대웅제약 #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