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훈 상임고문, LG CNS・이랜드그룹 홍보총괄 임원 출신의 홍보 전문가

(왼쪽부터) 윤경훈 발란 홍보총괄 상임고문, 박요한 홍보실장 [사진: 발란]
(왼쪽부터) 윤경훈 발란 홍보총괄 상임고문, 박요한 홍보실장 [사진: 발란]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명품 거래 플랫폼 발란이 윤경훈 전 LG CNS, 이랜드그룹 홍보총괄 임원을 홍보총괄 상임고문으로 영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윤경훈 고문은 LG유플러스와 LG CNS 등 LG그룹에서 홍보팀장, 홍보·대외업무 임원을 역임했으며, 2012년부터 이랜드그룹의 커뮤니케이션 총괄 임원을 지냈다.

윤 고문은 그동안의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성장기업인 발란에 홍보 시스템 구축, 인재 육성 등 홍보실 토대를 만들고, ESG 경영실장을 도와 대내외 소통 창구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또 발란은 대표이사 직속 ESG 전담조직을 신설해 박요한 고객 경험 총괄을 ESG 경영실장부사장으로 내부 발탁했다. 발란은 이를 통해 고객과 이해관계자의 경험을 개선하는 한편 적극적인 사회적 책임 실천과 지속 가능한 경영 체제를 구축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발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