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상원 KISDI 국제협력연구본부장, ITU-D 연구반 1(SG1) 부의장...전선민 부연구위원, 연구반 2(SG2) 부의장 진출
ICT 개발의제 논의에 한국의 활발한 역할 기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6일부터 16일 동안 르완다 키갈리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이하 ‘ITU’) 세계전기통신개발총회(WTDC-22)에서 고상원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국제협력연구본부장이 ITU-D 연구반 1(SG1) 부의장에, 전선민 부연구위원이 연구반 2(SG2) 부의장에 진출했다고 17일 밝혔다.

ITU 개발부문(ITU-D) SG1과 SG2는 개도국의 정보통신부문 발전 및 글로벌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정보통신 연결성 강화와 디지털 전환 정책 및 규제분야에 대한 연구와 논의의 장이다.

각 연구반은 의장 1인과 6개 지역별로 선발된 부의장으로 구성돼 있으며, 고상원 본부장은 지난 회기에 이어 연임에 성공했고, 전선민 부연구위원은 SG1 라포쳐 활동을 거쳐 부의장에 진출했다.

부의장의 임기는 4년이며 의장과 함께 연구반의 각종회의를 운영하고 차기 WTDC에 제출할 최종보고서를 작성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과기정통부는 우리나라가 정보통신개발과 글로벌 정보격차 해소 논의에 활발히 참여해 한국의 모범사례 및 정책경험을 공유함으로서 정보통신부문의 글로벌 정책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우리나라는 ITU-D에서 지속적으로 활동해왔으나 의장단을 2명 수임한 것은 처음이며 ITU-D의 핵심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영향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향후 4년간 활동을 통해 ICT 선진국으로서 한국의 성공사례와 정책을 개도국에 더욱 적극적으로 전파함으로써 개발협력 부문에서의 국가 이미지를 제고하고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