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탈중앙화 암호화폐 거래소(DEX) 유니스왑 프로토콜 개발사인 유니스왑랩스 NFT 마켓플레이스 애그리게이터 스타트업인 지니(Genie)를 인수하고 NFT로 확장을 본격화한다.

유니스왑랩스는 세계 최대 탈중앙화거래소인 유니스왑에 NFT도 통합할 계획이다.

21일(현지시간) 디파이언트에 따르면 2021년 설립된 지니는 사용자들이 다양한 마켓플레이스들에 걸쳐 NFT들을 한번에 구매할 수 있도록 해준다. 

유니스왑랩스의 지니 인수는 세계 최대 NFT마켓플레이스인 오픈시가 지니 경쟁 업체인 젬(Gem)을 인수한지 두 달도 안돼 이뤄졌다고 디파이언트는 전했다.

암호화폐 데이터 플랫폼 듄 어낼리틱스에 띠르면 지난 30일 간 지니에선 1만8061건의 거래가 이뤄졌다. 거래 규모는 8050 이더리움(1420만달러) 수준이었다. 같은 기간 유니스왑 V3에선 48만3562건 거래가 이뤄졌고 거래 규모는 1293억5000만달러였다고 디파이언트는 댑레이더를 인용해 전했다.

유니스왑랩스는 지니 인수를 기반으로 NFT 자산에 대한 개발자 생태계 구축을 위해 개발자 API와 위젯에 NFT를 통합할 계획이다.

유니스왑은 4월 15일 전에 지니를 한번이라도 썼던 사용자나 지니 제네시스 NFT를 보유하고 있는 이들에게 USDC 스테이블코인을 에어드롭할 것이라고 디파이언트는 전했다.

유니스왑랩스는, 2019년 실제 양말을 NFT와 연결하는 유니삭스(Unisocks)를 선보이고 유동성 풀에서 유니스왑에서 다른 다른 암호화폐들처럼 거래할 수 있도록 했다.

유니스왑랩스는 "우리는 NFT에 대해 ERC20 토큰들과 별개 생태계가 아니라 커지는 디지털 경제에서 가치를 위한 또 다른 포맷으로 보고 있다"면서 "NFT는 이미 웹3.0에서 중요한 게이트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유니스왑 #N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