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순환경제 생태계 구축·신약개발 협력 로드맵 담아

SK케미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표지. [사진: SK케미칼]
SK케미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표지. [사진: SK케미칼]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SK케미칼은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기업의 지속가능보고서 글로벌 가이드라인(GRI)에 따라 공개항목을 대폭 확대하고 재구성했다.

특히 지난 3월 공개한 파이낸셜 스토리의 전사 전략방향과 일치하는 ▲2040 넷제로(탄소중립) 로드맵 ▲친환경 페트(PET) 순환경제 생태계 구축 ▲건강과 삶의 질 3가지 주제와 관련한 실적과 향후 추진계획을 담은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다뤘다.

화학사업 분야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저탄소 그린 소재로, 비즈니스 모델을 그린 에너지로 각각 전환해 2030년 예상 온실가스의 50%를 감축하고 2040년에 예상되는 137만톤 온실가스 전량을 감축해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또 국내 최초 친환경 페트 순환경제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국내에서 연간 발생되는 약 40만톤의 폐페트(PET)병중 2025년에는 10%, 2030년에는 20%를 화학적 재활용 원료 등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라이프사이언스 분야는 현재 우위를 점하고 있는 근골격계, 신경계 등 전문의약품 사업을 고도화해 나가는 한편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파트너십 및 AI기술을 활용하여 바이오 영역 전반으로 사업 폭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보고서에 따르면 SK케미칼은 지난해 총 6695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이는 전년 3123억원보다 114% 증가한 것이다. 납세, 배당액 등을 포괄한 경제간접 기여성과가 4967억원, 환경성과가 118억원, 사회성과가 1610억원이다.

김철진 SK케미칼 경영지원본부장은 “최근 글로벌 경영의 화두인 ESG 경영을 체계적으로 수행하고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으로 파이낸셜 스토리를 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