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 1위를 차지한 아프살의 '케일럼' [사진: LG디스플레이]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 1위를 차지한 아프살의 '케일럼' [사진: LG디스플레이]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디스플레이가 23일 영국 디자인 전문매체 디진(Dezeen)과 공동 주최한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의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

‘새로운 고객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OLED 디자인’을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에는 45개국에서 디자인 전문가 300여명이 참가해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LG디스플레이는 작품 독창성, 디자인 미학, 유용성, 라이프스타일 개선, 기술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OLED의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제시한 상위 5개 작품을 선정했다.

1위는 터키 출신 디자이너 아프살(Afsar)의 작품인 책상 ‘케일럼(Caelum)’이 수상했다. 작품은 책상 전면을 감싸는 파티션에 27인치 투명 OLED를 결합했다.

이어 2위는 터키 출신 디자이너 아라스(Aras)의 작품명 '타이니(Tiny)'가 차지했다. 작품은 32인치 롤러블 OLED를 접이식 선반 책상, 스피커와 결합해 제작했다. 

3위는 밀라노 기반 디자이너팀 워치(WA+CH)의 이동 가능한 터치형 투명 OLED '비비드(VIVID)'가 선정됐다. 

LG디스플레이는 1위 3만5000유로(한화 약 5000만원)을 포함해 상위 5개 수상작에 총 8만8000유로(약 1억3000만원) 규모 상금을 지급한다. 수상작들은 향후 상용화 가능성을 면밀히 검토해 제품 개발과 연계, 신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상훈 LG디스플레이 대형 상품기획담당은 “OLED의 폭 넓은 확장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