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뜸기업 발굴·육성...해외 M&A 등 지원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신과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생산·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핵심전략기술에 바이오 분야 4개 기술을 추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소부장 경쟁력강화 시행계획에 따라 대내외 기술환경 변화, 품목별 공급안정성 등을 고려해 현재 100개 수준인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재편을 추진하고 있다.

핵심전략기술은 소재·부품·장비 중 산업 가치사슬에서 원활한 생산과 투자 활동을 위하여 핵심적 기능을 하는 기술을 말한다. 산업부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시급성과 업계 수요 등을 고려해 백신, 첨단바이오의약품 관련 4개 기술을 추가했다.

핵심전략기술·품목에 대해서는 으뜸기업 신청 자격 부여, 환경·고용 규제 완화 특례, 국내외 소부장기업 출자·인수 세액공제, 국가기술개발 과제 민간부담금 완화 등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기업의 보유기술·품목 또는 국가기술개발 과제가 핵심전략기술에 해당하는지 여부 확인을 지원하기 위해 핵심전략기술·품목심의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한편 탄소중립, 디지털전환(DX) 등 차세대 유망 신산업 분야의 공급망 선점을 위해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선정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하반기에 관계부처 협의와 소부장 경쟁력 강화위원회 심의를 거쳐 핵심전략기술의 추가 선정을 추진한다.

이경호 산업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바이오 분야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선정·지원을 계기로 수요-공급기업 간 적극적인 협력 투자를 통해 최종 제품과 공정이 최적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산업부 #바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