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대한민국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가 개최
엑스엘게임즈 최관호 대표 키노트 연설
"이상적인 블록체인 게임은 이용자에게 주도권을 넘겨야"

엑스엘게이즈 최관호 대표
엑스엘게이즈 최관호 대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블록체인이 게임의 미래가 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이 이어진  가운데 이상적인 블록체인 게임은 이용자에게 주도권을 넘겨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3일 판교 경기창조혁신센터 국제대회의장에서 ‘대한민국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위메이드, 엑스엘게임즈, 컴투스 등의 게임사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향후 블록체인과 토크노미를 결합한 게임이 계속 될 것이라는 전망했다.

이어 엑스엘게임즈 최관호 대표는 게임생태계에서의 블록체인과 NFT의 지속가능성’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시작했다.  최관호 대표는 “P2E가 새로운 기술로 각광 받는데 여기서 말하는 대다수의 기능들이 이미 오래 전 송재경 대표가 만든 리니지에 구현돼 있었다”며 “P2E라는 용어 사용을 자제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의 저변 확대라는 측면에서는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러한 행위 자체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을 하고 있지만 게임은 게임 자체로 재미있어야 된다”며 “(보상과 상품의 중요성이 강조된) P2E라는 용어를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오히려 규제 당국으로부터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과 토크노믹스를 접목한 게임들이 계속 출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콘텐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가치와 품질을 갖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 해야한다는 것이다. 또한 블록체인 게임으로 신뢰 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변화는 ‘소유권’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게임 아이템의 소유권과 관한 이슈는 계속해서 야기됐던 문제다. 예를 들어 리니지의 고가 아이템 ‘집행검’의 소유권은 누구에게 있느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게임사들은 소유권에 대한 개념을 부정하고 ‘점유권’을 갖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 대표는 “최근 들어서는 모바일로 엄청난 과금이 발생하면서 유저 평균 40만원 결제됐다는 얘기를 들었다. 이런 게임 체계가 구축되면서 더 많은 과금을 위해 소유권을 외면해왔다”며 “이제는 기술을 통해 유저들에게 소유권을 주자는 게 저를 포함한 여러 게임사들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상적인 블록체인 게임은 궁극적으로 이용자에게 주도권을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소유권을 인정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의 선행 조건이 필요하다. 먼저 투명하고 명확해야한다. 어디서 만들어졌고 누가 보관하는지 등이 명확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회사 책임이 제한적이어야 운영의 권한도 이용자에게 넘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회사는 플랫폼만 제공하고, 유저들의 행동으로 경험이 완성되야한다고 밝혔다. 이에 블록체인 게임을 준비중인 회사들이 이러한 변화에 집중해 NFT를 도입해야한다. NFT를 수익 창출 수단이 아닌 게임 내 고유한 경험을 위한 수단으로 도입 해야한다는 것. 스토리가 남는 NFT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실질적인 경제 행위가 가능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도 적극 지향해야 한다. 콘텐츠 등을 유저들이 만들고 회사는 이를 보상하는 시스템을 구상해야 한다는 것. 이를 통해 실질 경제행위가 가능 해야하고 궁극적으로 주도권이 유저에게 넘어가야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대표는 정부 규제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최대표는 “P2E 게임 규제를 모두 풀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규제에서 벗어나 개인의 자유와 책임을 지게 해야한다. 비논리적인 규제는 지양하고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는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