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진출 기업에게 최초 투자 상담, 현지 행정 업무 등 솔루션 제공

23일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최익성 신한은행 부행장(왼쪽)이 법무법인 지평 양영태 대표변호사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23일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최익성 신한은행 부행장(왼쪽)이 법무법인 지평 양영태 대표변호사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디지털투데이 강진규 기자] 신한은행은 아세안 지역의 주요 경제 파트너인 베트남에 진출하는 기업을 지원하고자 법무법인 지평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1993년 베트남에 대표사무소로 진출한 후로 2009년 신한베트남은행을 출범시켰으며 현재 베트남에 43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법무법인 지평은 2007년 호치민시티 사무소를 설립한 후 하노이 사무소까지 운영을 확대하며 국내외 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자문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과 법무법인 지평은 신한베트남은행과 거래를 희망하는 베트남 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최초 투자 상담부터 현지 금융 지원까지 체계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두 회사가 제공할 주요 서비스로는 ▲베트남 투자 고객 유치 ▲베트남 진출 상담 ▲현지 행정 업무 ▲외국환 신고 ▲현지 금융 지원 등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과 법무법인 지평은 베트남에서 다년간 노하우를 축적한 베테랑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베트남 진출 기업에게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국 기업의 성공적인 시장 확대 및 글로벌 진출을 돕는 최고의 금융 파트너로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