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고 이미지.
젠고 이미지.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암호화폐 지갑 업체 젠고(ZenGo)는 악의적인 스마트 컨트랙트 거래에 서명하는 것에 따르는 위험에서 사용자들을 보호해주는 클리어사인(ClearSign) 기능을 선보였다고 더블록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젠고에 따르면 클리어사인은 사용자들이 피싱과 신뢰도가 떨어지는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디앱)들 같은 공격 벡터 때문에 대체 불가토큰(NFT)와 다른 암호화폐들을 잃어버리는 리스크를 줄여주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최근 BAYC(Bored Ape Yacht Club) 같은 NFT 커뮤니티들에선  소셜 엔지니어링 공격을 활용한 공격자들에게 NFT를 분실당하는 사례들이 몇차례 있었다.

이와 관련 클리어사인은 사용자들이 서명하는 트랜직션들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구체적으로 보여준다는 것이 젠고 설명이다.

신뢰할 수 없는 디앱들을 막아주는 방화벽으로서의 역할도 할 것이라고 젠고는 덧붙였다.

클리어사인은 사용자들에게 의심스러운 스마트 컨트랙트들에 대해 경고하고 프라이빗 키나 시드 문구(seed phrases)가 노출될 수있는 거래에 서명하는 것도 막아줄 것이라고 젠고는 강조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젠고 #웹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