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나가 안드로이드 폰 사가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 솔라나 웹사이트 갈무리]
솔라나가 안드로이드 폰 사가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 솔라나 웹사이트 갈무리]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솔라나 블록체인 개발사인 솔라나랩스가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을 공개한 데 이어 웹3.0 모바일앱에 초점을 맞춘 새 자회사도 출범시켰다.

23일(현지시간) 더블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아나톨리 야코벤코 솔라나랩스 CEO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인 사가(saga)를 공개했다.

솔라나랩스 NFT 마켓플레이스와 탈중앙화 거래 플랫폼들을 아우르는  웹3.0을 위한 용도로 사가를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가는 6.6인치 디스플레이와 512GB 스토리지에 기반하며 프라이빗 기 보안 기능들도 내장하고 있다. 100달러를 예치하면 사가를 선주문할 수 있다. 구매 가격은 최대 1000달러 수준으로, 솔라나랩스는 2023년초 사가를 출하할 예정이다.

솔라나랩스의 행보는 퀄컴 엔지니어 출신이라는 야코벤코 CEO의 백그라운드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더블록은 전했다. 야코벤코 CEO는 퀄컴에서, 삼성전자, LG전자, 구글 같은 회사들이 활용하는 기술 개발 그룹을 이끌었다.

야코벤코 CEO는 "전세계에서 거의 70억명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고 1억명 이상이 디지털 자산을 갖고 있다. 스마트폰 사용자와 디지털 자산 보유자들은 계속 늘어날 것이다"면서 "사가는 모바일에서 웹3.0 경험을 위한 새로운 표준을 세운다"고 말했다.

사가 개발은 솔라나랩스 새 자회사인 솔라나 모바일이 담당한다. 솔라나 모바일은 사가 개발 외에 모바일 퍼스트 암호화폐 애플리케이션들을 솔라나 블록체인에서 개발할 수 있는 툴킷인 솔라나 모바일 스택도 개발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솔라나 모바일 스택은 지갑과 앱들을 위한 라이브러리 셋들을 제공하며 개발자들이 솔라나를 기반으로 풍부한 모바일 경험을 만들 수 있도록 해줄 것이란게 회사측 설명이다.

솔라나는 개발자들이 솔라나 모바일 스택을 활용해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1000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솔라나